왼쪽이미지
            오른쪽 이미지

            선운산도립공원

            Home > 선운산관광 > 선운산도립공원

            선운산도립공원

            호남의 내금강으로 불리우는 명승지 선운산
            선운산은 도솔산이라고도 불리우는데 선운이란 구름속에서 참선한다는 뜻이고 도솔이란 미륵불이 있는 도솔천궁의 뜻으로 ‘불도를 닦는 산’ 이라는 뜻이다.

            선운산은 호남의 내금강으로 불리는 명승지로서 1979년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선운산은 도솔산이라고도 불리는데 선운이란 구름 속에서 참선 한다는 뜻이고 도솔이란 미륵불이 있는 도솔천궁의 뜻으로 선 운산이나 도솔산이나 모두 불도를 닦는 산이라는 뜻이다. 곳곳 에 기암괴석이 봉우리를 이루고 있어 경관이 빼어나고 숲이 울 창한 가운데 천년 고찰 선운사가 자리하고 있다. 선운사는 조 계종 24교구의 본사로 검단선사가 창건하고 대참사( 참당사)는 진흥왕의 왕사인 의운국사가 창건했다고 하나 천오백년 전의 일이고 현재는 도솔암, 석상암, 동운암과 함께 참당암이 있지 만 옛날에는 89암자가 골짜기마다 들어섰던 것으로 전한다.

            문화재로는 금동보살좌상, 지장보살좌상, 선운사 대웅전, 참당 암 대웅전, 도솔암 마애불 등이 보물이고 동백나무숲, 장사송, 송악 등이 천연기념물이며 석씨원류 경판, 영산전목조삼존 불상 , 육층석탑, 범종, 약사여래불상, 만세루, 백파율사비, 참당암 동종, 선운사 사적기 등이 지방문화재로 백파율사비는 추사가 짓고 쓰고 한 추사 글씨 중에서도 대표작이다.

            선운산의 경치 를 살펴보면 큰절에서 개울을 따라 올라가면 물줄기가 갈라진 곳에 자연의 집이 있고, 우측으로 더 올라가면 여덟 가지로 소 담하게 벌어진 장사송과 진흥왕이 수도했다는 진흥굴이 있다. 개울 건너 산 중턱에 우뚝 선 바위가 이 산에 침입하는 마귀를 방어하는 신장역할을 하는 봉두암(일명 투구봉), 그 위 산등성 이에 돌아앉은 바위가 역시 도솔천에 들어오는 마귀를 방어하 는 사자암이고, 여기서 조금만 올라가면 도솔암, 우측으로 층 층의 바위계단을 오르면 천길 절벽 위에 도솔천 내원궁 즉 상 도솔이 있다.

            이곳에서 우측 암벽을 오르면 말 발자국이 파여 있어 이를 진흥왕의 말 발자국으로 전하며 바위틈을 비집고 올 라서면 이곳이 만월대이며 신선이 학을 타고 내려와 놀고 갔다 는 선학암이다. 다시 내려와 나한전에서 좌측을 보면 깎아지른 듯한 암벽에 불 상이 조각되어 있는 도솔암 마애불이고 더 올라가면 용문굴, 좌측으로 돌아 오르면 낙조대가 있다.
            바로 옆이 천마봉, 도솔 천의 비경이 발아래 전개된다.

            또한 선운산에는 풍천장어. 작 설차. 복분자술 등의 특산물이 있어 풍천장어구이에 복분자술 한잔으로 최고의 별미를 맛볼 수 있다.

            - 홈페이지 : http://culture.gochang.go.kr/index.gochang?menuCd=DOM_000000601001001000
            - 선운산도립공원 관리소 : 063) 563-3450
            - 선운산도립공원 문화관광안내소 : 063) 560-2712
            • (585-931)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인천강변로 318 (계산리 403-14) / 전화 : 1544-1589, 063)564-5008
              팩스 : 063)564-5078 / 사업자등록번호 : 404-82-05805 / 통신판매신고번호 : 고창군 제05-15호
              대표자: 조합장 김기육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CPO) : 김양수
              Copyright(c) 선운산농협 복분자가공사업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